모집

채용 정보

우리가 응시하는 미래는 축산업과 농업의 새로운 존재 방식

식량의 자급률이나 환경문제가 사로잡히는 가운데 축산업의 존재 방식이 바뀌려 하고 있습니다.
축산업을 둘러싼 과제는 다양한 환경 문제에서 경영 과제까지 다양합니다.
우리는 지속 가능한 순환형 농업을 도입하면서, 현지 오키나와를 대표하는 와규를 통해 오키나와의 관광업을 북돋우는 것까지도 시야에 넣어 앞으로도 축산업이나 농업의 새로운 곳을 계속 모색하고 있습니다.

Values

가치관

  • 커뮤니티를 소중히

    오키나와현 내외에서 모여 있는 사원. 홋카이도의 농업 학교를 졸업해 입사해 준 아이나, 관동에서 주도업을 전직에 가지는 사원까지 백본은 다양합니다.
    현지에서 태어나 자라, 형제 전원이 모토부 목장에서 일하고 있는 가족도 있습니다.
    목장이나 음식점 등, 활약의 장소는 다양합니다만, 얼굴을 맞추면 미소가 넘치는 오키나와다운 따뜻한 분위기의 회사입니다.

  •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창업시부터 변하지 않는 신념에 가까울지도 모릅니다.
    오리온 맥주를 짜내는 것을 사용한다는 것도 실패를 경험으로 파악해 시행착오한 결과였습니다. 좋은 소를 키우기 위한 매일의 관리나, 먹이는 먹이의 1g에 이르기까지 매일 개선을 거듭하면서 「트라이해 본다」라는 풍토가 뿌리 내리고 있습니다.

  •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을 지

    소들을 키우고, 맛있게 먹어 주고, 환경으로 돌아갈 때까지의 순환형 농업을 실시하고 있는 우리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책임을 진다는 것에는 큰 고집이 있습니다.
    스스로 키웠기 때문에 안심 안전, 자신감을 가지고 전달할 수 있는 와규를 날마다 키우고 있습니다.

About

당사의 특징

  • 일생활 균형

    • 육아중인 엄마 아빠
    • 가족으로 입사해주는 형제
    • 현외에서의 전직조

    조직 확대에 따라, 각각의 경력이나 일하는 방법에 맞는 제도나 구조를 구축중입니다. 오랫동안 일하고 싶어서 직원 자신의 일 용이성과 가족의 행복을 생각하고 조직 만들기를 하고 있습니다.

  • 오픈
    커뮤니케이션

    • 소를 키울 때 노하우 공유
    • 매장 간의 활발한 커뮤니케이션

    모두가 서로 돕는 풍토가 뿌리 내리고 있습니다.
    사장과의 거리도 가깝고, 곤란한 일이 있으면 언제라도 누군가에게 상담할 수 있는 팀워크가 있습니다.

  • 창의성과 혁신성

    • 오리온 맥주를 사용한 발효 사료
    • 오키나와현에서도 최대급의 대규모 농업
    • 전국 와규 능력 공진회에서 오키나와 첫 수상

    창업시부터 끊임없이 창조한 결과, 6차 산업에 다가가 현재가 있습니다.
    모토부 소를 보다 많은 분들에게 알리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매일 모색하고 있습니다

Interview

사장 인터뷰

代表取締役社長 坂口泰司

대표이사 사장 사카구치 타이지

3K를 뛰어넘어,
사원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회사에.

모토부 목장을 설립한 계기

목장 경영에 관여하게 된 계기는, 은사의 서포트를 하고 있었을 때, 「브라질에서 사탕수수의 조리개(바가스)로부터 알코올의 연료를 채취해, 짜낸 미끼로부터 소의 먹이를 만들 수 있는 것 같다」라고 한다 이야기를 듣고 순환형 농업에 발을 디디는 것이 시작입니다.

그러나, 바이오의 세계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아.
소는 섬유분해되지 않은 바가스를 먹으면 설사를 해 버렸고, 처음에는 잘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 가운데 오카야마의 바이오 회사에 있던 화학자 중 한 명이 사탕수수의 조리개를 분해하는 발효균을 찾아 주었습니다.
그 발효균을 첨가함으로써, 사탕수수의 섬유질이 분해되기 때문에, 소도 설사를 하지 않게 되는 것을 알았습니다.

오키나와에서는 사탕수수의 짜기 벙어리를 취할 수 있다고 하는 것으로, 리벤지로 왔습니다만, 실제로 해 보면, 사탕수수의 조리개 겉을 모으는 것이 상상 이상으로 곤란했습니다.
다음 해결책으로 "오리온 맥주 맥주 껍질을 발효 시키면 그것이 먹이로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이야기가 힌트가 되어, 행운으로도 목장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오리온 맥주 공장이 있어 , 실험을 해 보면 발효균이 잘 작용하는 것을 알았습니다.
거기에서 "사탕수수의 짜기 껍질이 아니라 맥주 껍질을 대용하자!"라고 발효 사료를 사용한 것이 우리의 시작이었습니다.

もとぶ牛飼育の様子

모토부 목장이 걸어온 6차 산업화까지의 길

지금, 우리가 하고 있는, 「생산해, 유통해, 판매하는」순환형의 농업은 최근 몇년간 「6차 산업화」라고 불리고 있는 사이클입니다만, 우리로부터 하면 6차 화는 필요에 육박하여 그때마다의 대책과 결과의 산물이었습니다.

처음에 먹이를 만들고, 다음에 소를 시장에서 사 와, 먹이를 들고, 소를 기르고, 출하하는 가운데 먹인 먹이비나 인건비와 소의 매출을 비교했을 때, 반드시 채산이 맞지 않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거기서, 「스스로로 유통해, 거기에서 팔면 좋지 않을까!」라고 하는 것을 깨닫고 지금의 레스토랑 경영에 연결해, 항상 눈앞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움직이고 있으면, 결과적으로 6차 화 산업이되었습니다.

여행에 가면 보고 싶은 곳이나, 먹고 싶은 것이 있군요, '여행으로 즐겁게 놀기' 중에는, “음식”도 큰 포인트로서 포함됩니다.
그러니까, 「오키나와에도 이렇게 맛있는 와규가 있다구!」라고 현지 쪽이 자랑할 수 있는 것을 만들고 싶습니다.

가게 만들기는 사람 만들기.
사원이 삶을 기억할 수 있는 직장에

매력적인 회사를 만들기 위해, 내가 한 일은 그 사람을 존중하는 것.
톱이 해야 할 일은 권위나 특권을 뿌리쳐 위협하는 것이 아니라 책임을 지는 것입니다.

사원이 실패를 했을 때도 그렇습니다만, 사원이 인간으로서 성장하기 위한 책임도 사장에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성장해주기 위해 사회학, 심리학, 경영학 등을 전하거나 한사람 한사람을 존중해 나가면 모두가 활약해주는 회사가 되어 그들들의 인생도 충실해 그것이 결과 기업의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어른이 되어,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고, 또 손자를 할 수 있는, 그런 사원의 인생이 있었다고 해서, 「아이에게는 하고 싶은 일을 시켜 주고 싶다. 라고 생각했을 때, 제대로 해줄 수 있는 삶을 보내 주었으면 한다. 그렇기 때문에 선물을 하는 것이 경영자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もとぶ牧場スタッフ

우리가 요구하는 인물상

동료와 일하는 이상은 싸우거나 괴롭히거나 하고 싶지 않습니다. 상대를 배려하고, 존중할 수 있는 협조성만 있으면, 나머지는 누구라도 자신 연마라고 생각하고 있으므로, 흥미를 가져 내면 누구라도 환영입니다.

아무리 먼 곳에 가게가 있어도 맛있으면 모두 차로 와 줍니다.
도시에 나갈 수 없어도 현지에 남아 여기에서 일하고 싶다든가, 멀어도 모토부 목장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에 오키나와에 살고 싶다든가, 직원에게 그렇게 생각해 받을 수 있는 회사로 해 가고 싶습니다.

폐사의 사업이 결과적으로 6차화 산업이 된 것처럼, 그때마다 「다음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면서, 모두 그 시간을 즐겨 갈 수 있으면 두근 두근하네요.

폐사에 입사해 주시는 분에게는 「일은 즐겁다」라고 생각하면서 유한한 시간을 의미있게 보내 주었으면 합니다.